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9.6℃
  • 맑음강릉 28.2℃
  • 연무서울 29.9℃
  • 맑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2.2℃
  • 맑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8.3℃
  • 박무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8.4℃
  • 흐림제주 25.3℃
  • 맑음강화 27.5℃
  • 맑음보은 30.3℃
  • 맑음금산 30.1℃
  • 맑음강진군 29.0℃
  • 구름조금경주시 28.2℃
  • 맑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빅테크

MS·오픈AI, 130조원 투자해 AI용 데이터센터 구축한다···"현존 최고의 100배 규모"

AI 소프트웨어 넘어 AI 반도체 시장 위협 주목
코드명 ‘스타게이트(Stargate)’···2028년 가동 목표

기조연설자로 나선 샘 올트먼 오픈AI  CEO(왼쪽)가 6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오픈AI 첫 개발자회의에서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와 함께 무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뉴스스페이스=이은주 기자] 챗GPT를 만든 오픈AI와 오픈AI의 주주사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최대 1000억 달러(약 135조원)를 투자해 인공지능(AI)전용 슈퍼컴퓨터를 만들기 위한 데이터센터 구축에 나선다.

 

29일(현지시각) 미국 IT전문매체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MS와 오픈AI 경영진은 오픈AI의 AI 모델을 구동하기 위한 전용 슈퍼컴퓨터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코드명 ‘스타게이트(Stargate)’라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2028년 가동을 목표로 향후 6년에 걸쳐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와 오픈AI는 향후 수년간 급격하게 발전할 AI환경에 맞춰 장기적인 대규모 AI 인프라 구축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총 5단계로 이뤄져 있으며 스타게이트는 해당 계획의 마지막 프로젝트로 예상된다.

 

AI용 대형 데이터센터에는 특수 제작된 수백만개의 서버 칩이 들어갈 예정이다. 기존 데이터센터와 비교해 100배 이상 많은 비용이 투자되며 수백만 개에 달하는 AI전용 칩이 설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엔비디아의 AI 칩을 비롯해 여러 공급업체의 다양한 칩을 사용할 수 있도록 특별 설계될 예정이다.

 

1000억달러의 비용은 MS가 부담할 가능성이 크다. 예산 규모만 놓고 보면, 현존하는 최고 수준의 데이터센터보다 100배 이상 큰 규모다.

 

MS 대변인은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항상 AI 역량의 한계를 확장하기 위해 필요한 다음 세대의 인프라 혁신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센터 [MS]

 

AI 협력을 이어가고 있는 두 회사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AI 환경에 맞춰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를 한단계씩 밟아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MS는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 ‘애저 마이아’를 내놨고, 2026년엔 새로운 슈퍼컴퓨터를 출시할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9년부터 챗GPT로 대표되는 생성형 인공지능의 선두주자인 오픈AI와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작년 1월에는 130억 달러의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오픈AI의 지분 49%를 보유한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챗GPT 등 오픈AI가 개발한 AI 모델을 자사의 제품에 접목하고 있다.

 

한편 오픈AI를 이끄는 샘 올트먼 CEO는 지난 1월 한국을 찾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경영진을 만나 AI반도체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게다가 올트먼 CEO는 지난 18일(현지시각)엔 미국 현지 오픈AI 본사에서 "삼성·하이닉스는 환상적 회사"라며 "함께 AI칩을 제조할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런 상황을 종합해 볼때 오픈AI의 데이터센터 구축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의 협력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배너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빌게이츠·저커버그·팀쿡·올트먼 오고, 버핏·머스크 안온다…'억만장자 여름캠프' 선밸리行

[뉴스스페이스=김정영 기자] 미국의 정재계 거물들이 선밸리로 모여든다. 빅테크CEO들 뿐만 아니라 금융, 미디어 업계의 주요 기업인 및 정치인들은 9일(현지시간)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아이다호에서 열리는 선밸리 콘퍼런스에서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미국 억만장자들의 여름 캠프'로 통하는 선밸리 콘퍼런스는 부티크 투자 자문사 앨런앤컴퍼니의 주최로 1983년부터 매년 열리는 행사다. 이들은 행사 기간 중 테니스나 골프를 치며 함께 스포츠를 즐기기도 하고 각종 주제로 토론 세션을 진행하면서 자유롭게 서로의 생각을 나누곤 한다. 이 행사는 언론사들의 접근이 제한될 뿐만 아니라 회의 및 강연 일정 등도 비공개로 유지된다. 이로 인해 참석자 명단조차 확실치 않다. 다만, 미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60명이 넘는 미디어 거물, 빅테크 최고경영자(CEO), 정치인들이 올해 행사에 초대 받았다. 세계 IT·미디어 업계 거물들이 한자리에 모임에 따라 이들이 나눌 대화 내용에도 관심이 쏠린다. 글로벌 기업 수장들이 모이는 만큼 인수·합병(M&A), 경제 현안 논의가 단골 주제인데, 올해는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 행보에 대한 관심이 크다. 블룸버그통신

일론 머스크, 한국인에게 "똑똑한 사람들"…엔비디아 제치고 '서학개미 주식' 1위 테슬라

[뉴스스페이스=김정영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인을 향해 "똑똑한 사람들"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주식이 테슬라가 되면서 그가 반응이다. 서학개미는 해외종목에 투자하는 사람들을 의미하는 말이다. 8일(현지시각) 테슬라 관련 소식을 전하는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인 '테슬라코노믹스’가 "테슬라는 한국인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1위"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태극 문양에 테슬라 로고를 합성한 태극기 사진도 공개했다. 해당 게시글에 머스크는 "똑똑한 사람들"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 5일 해외 주식 가운데 보관액이 가장 큰 종목은 테슬라다. 국내 주식 투자자들이 보유한 테슬라의 보관액은 149억7094만달러(약 20조7000억원)이다. 2위는 엔비디아로 131억6609만달러(약 18조2073억), 3위는 50억달러(약 6조 9145억)인 애플이 차지했다.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인 엔비디아 급등 이전 국내 투자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았던 해외 종목인 테슬라는 연이은 저가 매수에도 주가 하락세가 장기간 지속됐다. 그러나 4월 말 저점 이후 73.5%

"미생물로 계란을 만든다고? 우주여행 식량 활용"…KAIST 연구팀, 식품과학誌 게재

[뉴스스페이스=이종화 기자] 한국 연구진이 미생물로 계란의 대체제를 개발하는 논문을 발표해 화제다. 비동물성 단백질로 만든 계란 대체제는 공장식 축산에서 비롯되는 온실가스 배출과 폐기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 손쉽게 단백질 섭취가 가능한 지속가능한 식량 체계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AIST(총장 이광형)는 생물공정연구센터 최경록 연구교수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가 ‘미생물 유래 친환경 액상 계란 대체물 개발’논문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진은 미생물 용해물의 가열을 통해 형성된 젤이 삶은 계란과 유사한 미시적 구조와 물리적인 특성을 가지는 것을 확인했고, 미생물 유래의 식용 효소나 식물성 재료를 첨가하여 다양한 식감을 구현할 수 있음을 밝혔다. 더 나아가, 액체 상태인 용해물을 이용하여 머랭 쿠키를 굽는 등, 미생물 용해물이 난액을 기능적으로 대체할 수 있음을 규명했다. 이상엽 특훈교수는 “영양 측면에서도 우수한 성분들을 갖추고 있어 평소 식량에도 사용될 수 있지만, 특히 미래 장거리 우주여행 식량, 전시 상황 등 긴급 상황 시의 대비를 위한 비상식량 등으로도 활용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지속 가능

中 7세 소녀 "머스크씨, 테슬라 앱 고쳐주실래요?"…머스크 "물론" 응답

[뉴스스페이스=김정영 기자] 중국의 7세 소녀 몰리가 테슬라 자동차의 터치 스크린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동영상을 만들어 X(옛 트위터)에 올리자 머스크가 바로 응답해 화제다. 지난 1일 베이징에 사는 몰리는 "머스크 씨 고칠수 있나요?"라고 물었다. 같은 날 머스크는 X에 '물론(SURE)'하고 응대했다. 영상에서 몰리는 테슬라 자동차 터치스크린의 드로잉 기능에 문제가 있다며 머스크가 이를 해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머스크 씨, 저는 당신의 차에 대해 질문이 있습니다. 제가 그림을 그릴 때, 그림이 때때로 이렇게 사라져 버립니다.” 몰리는 머스크에게 “보이나요? 고칠 수 있나요?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제보를 마쳤다. 머스크는 같은 날 그녀의 질문에 “물론”이라고 답을 보냈다. 타이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몰리의 어머니 야오씨는 “아이에게 머스크가 답장을 보냈다고 얘기해 주니까 매우 행복해 했다”며 “다른 사람이 아이가 X에 올린 글에, 더욱이나 머스크가 실제로 답장을 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야오 씨는 딸이 3살 때부터 베이징의 이중언어 유치원에 다녀 영어가 꽤 유창하다고 말했다. 몰리가 올린 동영상은 중국의 누리꾼 사이에 화